구름조금 서울 13 °C
모바일모드 | 로그인 | 회원가입
2017년10월19일thu
 
티커뉴스
OFF
뉴스홈 > 연예 > 연예가화제
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
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
등록날짜 [ 2011년10월20일 00시00분 ]


 

1세대 할머니의 말이다. 할머니는 우리 학교에 다니는 학생들을 집으로 초대해 밥을 먹으면서 ‘우리학교'의 시작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준다. 해방 직후 한국으로 건너오지 못하고 일본에 남게 된 조선인 1세들은 뜻을 모아 사비를 털어 학교를 세운다. 540여개이던 학교가 일본 우익들의 탄압으로 점차 줄어들어 80여개 정도만이 그 명맥을 유지하고 있다고. 카메라를 들고 있는 감독에게 할머니는 말한다. “한국도 북 공화국도 내 나라라고, 그렇게 전해달라”고. 순간 가슴 속이 뭉클해졌다. 전쟁은 커녕 유신도 겪지 못한 나 같은 젊은 세대는 그들의 말을 가슴으로 이해하는 데에는 한계가 있음에도 불구하고.

본 기사는 뉴스솔루션의 데모페이지 입니다.
등록된 기사는 테스트용도이며 비회원이 복사한 자료일수도 있습니다.
올려 0 내려 0
홍길동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미니홈페이지
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
입금할 금액은 입니다. (입금하실 입금자명 +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)
[관련뉴스]
- 관련뉴스가 없습니다.
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
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
문학의 향기를 찾아서”주말, 어디를 갈까” (2011-10-20 00:00:00)
모든 행정 업무가 전산화되어 (2011-10-16 00:00:00)
플로리다 주에 위치한 파나마 ...
새 시대 바른 언론의 양심...
『쓰르라미 울 적에「격」』을 ... flash
오늘같은밤 flash
프리미어리그 우승경쟁 끝났다 ...
정치 풍자의 새로운 길~무사시 ...
유럽연합(EU), 어류자원 과잉 ...
현재접속자
Query Time : 0.93 sec (This is only view Demo)