맑음 서울 28 °C
모바일모드 | 로그인 | 회원가입
2018년07월16일mon
 
티커뉴스
OFF
뉴스홈 > 스포츠 > 골프/일반
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
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
위험을 즐기는 스포츠..
등록날짜 [ 2013년06월11일 14시35분 ]
 






이 스포츠는 지난 1993년 미국스포츠전문  ESPN이 액션스포츠를 더욱 키워나가기위해
TV중계를 하면서부터 시작됐으며 위험을 즐기는 운동이다.

일반 운동경기와 달리 개개인의 취향에 따라 기기를 바꾸면서 새로운 종목을 끊임없이 생산할수있어서
패기넘치는 20~30대 사이에서 폭팔적인 인기를 높여가고 있으며 국내에도 빠르게 퍼지고있다.

이 중 활성화된 종목은 스케이트보드, 어그레시브 인라인스케이트, BMX로 이 종목을 '빅3'라고 부르고있다.



 
본 기사는 뉴스솔루션의 데모페이지 입니다.
등록된 기사는 테스트용도이며 비회원이 복사한 자료일수도 있습니다.
올려 1 내려 0
홍길동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미니홈페이지
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
입금할 금액은 입니다. (입금하실 입금자명 +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)
[관련뉴스]
- 관련뉴스가 없습니다.
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
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
국내보다는 해외에서 더 발전한 위험을 즐기는 겁없는 젊은이들만의 무서운 스포츠 (2013-06-11 15:16:06)
2012 해피컵, 1차 출전 선수 명단 전격 발표 (2012-03-11 11:55:00)
강우석 감독 그가 빛나는 이유...
플로리다 주에 위치한 파나마 ...
펀드의 채권 비중이 늘어나고 ...
프리미어리그 우승경쟁 끝났다 ...
이제 교통범칙금도 인터넷으로 ...
당신의 장건강 지금 괜찮으신가...
새 시대 바른 언론의 양심
현재접속자
Query Time : 1.6 sec (This is only view Demo)